장 자끄 상뻬Jean-Jacques Sempé

Showing all 3 products

장 자끄 상뻬Jean-Jacques Sempe.

1932년 8월 17일 프랑스 보르도에서 태어났다. 소년 시절, 악단에서 연주하는 것을 꿈꾸며 재즈 음악가들을 그린 것이 그림 인생의 시작이었다. 1960년 르네 고시니와 함께 작업한 『꼬마 니꼴라』가 대성공을 거두면서 이름을 널리 알렸고, 1962년 첫 번째 작품집 『쉬운 일은 아무것도 없다』가 나올 때는 이미 프랑스에서 데생의 일인자가 되어 있었다. 1991년, 상뻬가 1960년부터 30년간 그려 온 데생과 수채화가 〈파비용 데 자르〉에서 전시되었을 때, 현대 사회에 대해서 저술한 사회학 논문 1천 편보다 더 많은 것을 말해 준다는 평을 받았으며, 프랑스 그래픽 미술 대상을 수상했다.
상뻬는 프랑스의 『렉스프레스』, 『파리 마치』 같은 유수의 잡지뿐 아니라 미국 『뉴요커』지의 표지 화가이자 가장 중요한 기고 작가로 활동해 왔다.
상뻬는 지금까지 30여 권에 이르는 작품집을 발표했으며, 이 책들은 세계 여러 나라 말로 번역 출간됐다. 주요 작품집으로 『랑베르 씨』(1965), 『가벼운 일탈』(1977), 『인생은 단순한 균형의 문제』(1977),『어설픈 경쟁』(1985), 『사치와 평온과 쾌락』(1987), 『뉴욕 스케치』(1989), 『속 깊은 이성 친구』(1991), 『자전거를 못 타는 아이』(1995), 『거창한 꿈』(1997), 『아름다운 날들』(1999), 『파리 스케치』(2001), 『겹겹의 의도』(2003), 『프랑스 스케치』(2005), 『각별한 마음』(2007) 등이 있다.

©2017 Mimesisar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