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미 볼리외Jimmy Beaulieu

Showing the single product

지미 볼리외Jimmy Beaulieu 1974년 퀘벡의 릴 도를레앙에서 태어났고, 현재 몬트리올에 거주하고 있다. 1989년 1999년까지는 전자 음악을 만들며 실컷 놀았고, 1999년부터 2009년까지는 만화 전문 출판사에서 콜렉션 과 를 이끌었다. 자신의 이름을 걸고 소규모 출판사 를 만들기도 했다. 그렇게 에디터로 일하면서 자신의 책들 역시 꾸준히 출간했다. 평론가, 북디자이너, 일러스트레이터 및 만화와 관련된 거의 모든 직종을 섭렵했다. 2009년부터는 작품을 쓰고 그리는 일에만 전념하고 있지만, 2019년쯤에는 부조 작품을 만들거나 배관을 고치는 일을 하고 있지 않을까 싶다.
그의 작품으로는 『빅과 플로의 채소밭Le potager de Vic + Flo』(2013), 『모험 아닌 모험:1인칭의 페이지들Non-aventures: Planches a la premiere personne』(2013), 『낮잠의 시절Le temps des siestes』(2012), 『바닥에 떨어진 적의 장기를 썩게 둬라 Laisse pourrir au sol les entrailles de ton ennemi』(2011), 『어두운 밤을 틈타A la faveur de la nuit』 (2010), 『친구여, 잠자리로Au lit, les amis!』(2008), 『쪽잠Demi-sommeil』(2008), 『껍질들Quelques pelures』(2006), 『수영복 차림의 이웃 여자Ma voisine en maillot』(2006), 『영하 22도-22ºC』(2003) 등이 있다.
www.jimmybeaulieu.com

©2017 Mimesisar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