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니크 팽송-샤를로Monique Pinçon-Charlot

Showing the single product

프랑스를 대표하는 저명한 사회학자이며, 프랑스 사회과학연구소 소장을 지냈다. 남편이자 사회학자인 미셸 팽송과 함께 25년 넘게 프랑스 지배 계급과 부유층의 조직과 그들의 집단 심리, 그리고 정치권과의 연계 등을 낱낱이 파헤쳐 왔다. 또한 그 반대편에 서 있는 빈민 계층과 소외된 이민자 사회를 연구하였다. 두 사람은 특권 계층의 생리를 잘 알아야 그들이 지배하고 있는 이 사회를 바꿔 나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며 집중적으로 부자와 특권층을 집요하게 파고들었다. 민주주의를 불안하게 만드는 과두정부의 월권에 저항하고, 국민보다는 소수 부자들의 이익을 대변하는 정치권을 비판하면서 일반 시민들이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하는지를 실제 자료와 다양한 실험을 통해 보여 준다. 그 결과로 내놓은 책만 20여 권이 넘는다. 주요 저서로 『부르주아들의 사회학』, 『부자들의 게토, 그들은 어떻게 그들의 공간을 지켜 내는가?』, 『돈, 양심도 법도 없는』, 『부르주아 동네, 비지니스 동네』, 『대부호와 가족왕조』, 『새 기업주들과 신생왕조』, 『파리의 사회학』 등이 있다. 국내에 소개된 책은 사르코지와 부유층의 유착을 세세하게 폭로한 『부자들의 대통령』, 그래픽노블로 풀어 낸 『만화로 읽는 부자들의 사회학』, 어린이를 위한 『부와 가난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등이 있다.

©2017 Mimesisar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