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만

Showing the single product

김중만은 1954년 강원도 철원에서 태어나 1971년 정부파견 의사인 아버지를 따라 아프리카 부키나 파소로 갔다. 이듬해 프랑스로 유학, 니스 국립 응용미술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1977년 프랑스 알레스 국제 사진 페스티벌에서 을 받았다. 같은 해에 프랑스 에 선정되었는데, 카메라를 발명한 다게르 이후 당시까지 프랑스에서 선정된 80인의 사진가 중 최연소였다. 1988년 한국 국적을 회복, 프리랜서로 활동을 시작했으며 현재 스튜디오 벨벳 언더그라운드를 운영하고 있다.
1975년 프랑스 니스 아틀리에 장 피에르 소아르디에서 최초의 개인전을 가진 후 서울 화랑에서 귀국전(1977)을 가졌고, 이후 북경의 나날(맥화랑, 1990), 한국 사진의 수평전(서울 시립 미술관, 1992), 사진은 사진이다(섬유 센터, 1994), 아프리카 여정(성곡 미술관, 2000), 다리를 도둑맞은 남자와 30개의 눈(대림 미술관, 2003), 미술 밖 미술(과천 현대 미술관, 2004), Korea Express(광주 비엔날레, 2004) 등 왕성한 작품 활동을 이어 왔다. 작품 활동 외에도 한국 종합예술학교에서 사진학을 강의하였고 NEO LOOK의 편집인을 지내기도 했다. 2000년에는 Korea.com에서 선정한 한국을 대표하는 33인의 문화인에 선정되었으며, 같은 해 올해의 패션 포토그래퍼상을 수상했다.
주요 작품집으로는 『불새』 (1984), 『인스턴트커피』 (1996), 『동물 왕국』 (1999), 『아프리카 여정』 (2000), 『AFTER RAIN 1, 2』 (2002), 『바다 내게로 오다』 (2004), 『네이키드 소울』 (2005), 『아프리카 아프리카』(2005) 등이 있다.

©2017 Mimesisar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