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OPNE  CLOSE  


현재 위치
  1. BOOKS
  2. GRAPHIC NOVEL

브라보, 나의 삶

(해외배송 가능상품) 추천 New
공급사 바로가기
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추천메일 보내기 상품조르기 대량구매문의
기본 정보
원서명 Viva La Vida
저자명 에드몽 보두앵, 트룹스
역자명 정혜용
출판사 미메시스
쪽수·판형 136쪽 · 168*237mm
발행일 2014-05-25
ISBN 9791155350188
판매가 12,800원
적립금 1,000원 (5%)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브라보, 나의 삶 수량증가 수량감소 12800 (  100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벤트

두 만화가, 지상 최대 범죄 도시 멕시코의 시우다드후아레스로 가다

프랑스 언더그라운드 만화의 살아 있는 전설 보두앵. 그가 그의 친구 트룹스와 함께 한 두 달 동안의 멕시코 여행 기록을 담은 책『브라보, 나의 삶』이 미메시스에서 출간되었다. <비바 라 비다: 시우다드후아레스의 꿈들>이 원제인 이 책은 보통의 여행기가 아니다. 그들이 선택한 여행지만 보아도 알 수 있다. 세계 최대의 범죄 도시, 마약 집단의 온상, 연쇄 살인 사건의 도시 등 수식어만 보아도 시우다드후아레스는 여행지로서 기피되는 곳이다. 보두앵이 시우다드후아레스에 가야겠다고 생각한 것은 로베르토 볼라뇨의 『2666』을 읽은 후였다. 멕시코 시우다드후아레스의 연쇄 살인 사건을 바탕으로 한 그 작품은 인간의 악이 어떻게 탄생하고 진화하는지를 보여 주는 천부적인 이야기꾼의 역작이다. 정말 뉴스에서, 소설에서 그리고 사람들이 말하는 것처럼 그곳은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일까? 잔인한 범죄, 무능한 정부 그리고 그 상황을 피할 힘조차 없는 가난한 사람들이 있는 그곳으로 가기 전 두 만화가는 이런 계획을 세운다. <우리의 생각은 이렇다. 그림을 그릴 만한 장소를 찾는다. 우리의 부탁을 받아들인 사람들에게 초상화를 그려 주고, 그들에게 묻는다. “당신의 꿈은 뭔가요?” 사람들이 죽어 나가는 그 도시에서 삶을 말하기.> 두 만화가의 이 여행은 하나보다는 둘이었으므로, 온갖 편견으로 둘러싸인 그곳에 대해 좀 더 넓은 시선을 보여 줄 수 있었다. 모든 여행을 마치고 난 후 보두앵은 말한다. 시우다드후아레스, 오히려 그 도시 속으로 들어가 보니 뜻밖에도 두렵지 않았다고, 따뜻했다고, 그리고 금방 정이 들어 버렸다고. 슬슬 어둠이 깔리기 시작하면, 멕시코 시우다드후아레스는 인구 150만의 도시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쥐 죽은 듯 조용하다. 연일 터지는 살인 사건의 피해자가 되지 않기 위해 사람들은 서둘러 집으로 피신한다. 귀를 찢는 경찰차의 사이렌 소리와 경비견들이 짖는 소리가 밤새 울려 퍼진다. 새 아침을 여는 것은 훼손된 시신 사진으로 커다랗게 장식된 일간지. 매일같이 벌어지는 이런 일들에 사람들은 점차 무감각해진다. 남미에서 생산되는 마약의 대부분은 미국과의 접경 도시인 시우다드후아레스를 통해 미국으로 유입된다. 그런 만큼 그곳에서 벌어지는 마약 집단들 간의 세력 싸움은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잦아지고 잔인해진다. 총기 난사, 살인, 납치 등의 범죄는 매우 일상적이 된다. 국경지대의 통제권을 두고 벌이는 전쟁에서 2006년 이래로 8000여 명이 사망하였다. 이런 사태에 대해 정부는 손을 대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곳의 치안이 붕괴되어 있다. 삶에 대한 기본적인 안전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멕시코의 가난한 국민들은 그 도시에 있는 공장 지대로 일거리를 찾아, 그리고 미국으로 밀입국할 기회를 찾아 마치 자석에 끌리듯 계속해서 몰려든다. 유복한 자본주의와 무자비한 폭력의 세계가 타자이자 한 몸임을 암시하듯, 미국의 도시 엘패소와 멕시코의 도시 후아레스는 국경을 사이에 둔 샴쌍둥이 같은 존재로 있다. 그리고 그 사이의 좁혀질 수 없는 간극 속에서 삶을 살아 내야 하는 이들은 그 미래가 어둡기만 하다. 사람들이 죽어 나가는 그 도시에 도착한 두 만화가 보두앵과 트룹스. 그들은 후아레스 사람들에게 초상화를 그려 주고, 대신 그들의 꿈을 듣는다. 온갖 잔인한 범죄가 일상화된 그 도시에서 잃었다고 생각했던 꿈을 환기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면서 사람들의 소박한 꿈을 스케치북에 담는다. 그리고 그 두 꿈 사냥꾼은 인간다운 삶을 살기 위해 가장 먼저 지켜야 할 것이 꿈임을, 죽음의 도시 후아레스에서 확인한다.


에드몽 보두앵Edmond Baudoin

1942년 프랑스 니스에서 태어나, 스스로 그림을 그리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1971년부터 본격적인 작가 생활을 시작하였다. 프랑스는 물론 유럽의 젊은 만화가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현대 만화의 중요한 작가이며, 살아 있는 전설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대표 작품으로는 첫 작품 1981년 『시멘트 골목길Les sentiers cimentés』, 1992년 앙굴렘 최고의 만화상을 수상한 『쿠마 아코Couma acò』, 1997년 앙굴렘 최고의 시나리오 상을 수상한 『여행Le Voyage』 등이 있고 그 외에도 『아마틀란Amatlan』, 『화가의 죽음La mort du peintre』, 『생장으로 가는 길Le chemin de Saint-Jean』 , 『달리Dalí』,『시팅불의 아이들Les enfants de Sitting Bull』 등이 있다. 


트룹스Troubs

장마르크 트루베Jean-Marc Troubet 1969년 프랑스 보르도에서 태어났다. 여행을 다니고, 책을 낸다. 보두앵과 같이 콜롬비아 아마존 지역의 사람들을 만난 이야기가 담긴 『땅의 맛Le goût de la terre』, 보르네오 섬의 사람들을 만난 이야기를 담은 『아마도… 파라다이스Le Paradis ...en quelque sorte』, 중국의 여행 기록 『트룹스, 중국에 가다Troub's en Chine』, 호주 여행기 『왈카추walkatju』 등이 있다.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무료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서비스문의

REVIEW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공정거래위원회 에스크로 심플렉스인터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