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범Panter

표범Panter
Sale!

22,000 19,800

Additional Information

작가/옮긴이

출간일

사이즈/페이지

ISBN

분야/언어권

상품평

There are no reviews yet, would you like to submit yours?

Need Help? Contact Us Leave Feedback

Categories: , , .

Share

에번스는 『땡땡의 모험』의 에르제 이후 가장 훌륭한 벨기에 대사이다. ― 가디언

 

미지의 누군가에 대해 흥미롭고 두렵기만 한 유년 시절을 마법 같은 상상력으로 풀어냈다. ― 와이어드

 

『팬더』는 만화로 만들어진 어린 시절 이야기 중 가장 아름답고 불안한 서사를 보여 준다 ― Vulture

 

브레흐트 에번스의 『팬더』는 모리스 샌닥이나 로알드 달의 작품처럼 위협적이며 매혹적인 꿈을 만들어 준다. ― 글로브 앤 메일

 

훌륭한 작품이다. 에번스는 유쾌하면서 악의로 가득한 걸작을 만들었다. ― 코믹 저널

 

매우 어두운 동화이다. ― 퍼블리셔스 위클리

 

에번스는 『팬더』에서 현대 만화의 가장 위대한 캐릭터 중 하나를 상상해 냈다. ―크리에이티브 리뷰

 

브레흐트 에번스가 그린 이상하고 기묘한 표범 왕국

벨기에의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만화가인 브레흐트 에번스의 신작 『표범』이 출간되었다. 유럽 그래픽노블을 대표하는 에번스답게 이번 작품 역시 독특한 구성과 자신만의 색채로 한 편의 새로운 동화를 완성하였다. 주인공인 어린 소녀 크리스틴은 아빠와 고양이 루시 그리고 강아지 인형 본조와 함께 살고 있다. 엄마는 크리스틴이 어릴 적 집을 나가 버렸고, 사랑하는 고양이 루시는 어딘가 아프다. 루시가 동물 병원에서 돌아오지 못한 어느 날, 크리스틴의 옷장 맨 아래 서랍이 열리고 마술처럼 표범 한 마리가 나타난다. 나비넥타이와 턱시도 차림을 한 표범은 자신이 팬더랜드에서 온 왕자라고 밝힌다. 크리스틴의 울음소리를 듣고 옷장 밖으로 나온 표범 왕자는 장장 9페이지에 걸쳐 크리스틴이 잠들 때까지 팬더랜드에 대해 들려준다. 그곳은 초콜릿으로 보석을 만들고 금괴를 먹을 수 있어 표범의 털에서 빛이 나며, 밤에는 엘프들이 부르는 아름다운 노래를 들을 수 있는 곳이다. 매일 표범의 방문이 이어지면서 크리스틴은 점점 더 표범 왕자에게 빠지게 되지만 동시에 이상한 일들이 벌어지기 시작한다. 표범의 등장과 함께 잠시 자취를 감췄던 인형 본조는 예전과 전혀 다른 모습으로 돌아오고, 본조가 팬더랜드에서 데리고 온 방문객들은 기이하기만 하다. 크리스틴의 생일날, 결국 모든 일이 벌어지고야 만다. 다소 색다른 동화를 만들고 싶었다는 브레흐트 에번스의 말처럼, 『표범』은 독자를 당황하게 만든다. 처음 크리스틴 앞에 나타난 표범 왕자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 나오는 <체셔 고양이> 같았다가 코믹한 <핑크 팬더>로 혹은 모리스 샌닥의 『괴물들이 사는 나라』에 등장하는 <괴물>이거나 『캘빈과 홉스』의 <홉스>처럼 친근하고 우스꽝스럽다. 하지만 어느 순간 표범은 스티븐 킹의 『그것』에서 아이들을 공포로 몰아넣는 괴물처럼 느껴지게 되며 에번스가 그린 상상의 세계는 어둡고 혼란스럽고 폭력적으로 바뀐다. 뭔가가 벌어지고 있으며 상황이 점점 더 나빠진다는 것을 눈치채는 독자들을 작가는 훨씬 더 불길한 결말로 데리고 간다. 일 년 반 정도 오랜 시간 공들여 작업한 『표범』에서 브레흐트 에번스는 오래된 중국 그림이나 영화 「네버 엔딩 스토리」에서 표범의 이미지를 처음 참고했다. 하지만 책을 만들어 나가면서 점점 즉흥적으로 작업하게 되었고, 어릴 적 상상의 친구가 괴물로 변하게 되는 과정에서 더 이상 우리의 친구가 아니게 되었음을 알려 준다.

 

 

지음 브레흐트 에번스Brecht Evens

1986년생. 벨기에의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만화가로 겐트의 신트-뤼카스 미술 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했다. 2005년 『우주에서 온 메시지Een boodschap uit de ruimte』로 데뷔했고, 이어서 2006년 『빈센트Vincent』와 2007년 『야행성Nachtdieren』을 각각 펴냈다. 특유의 색채 감각과 독창성을 인정받은 그는 2009년 앙굴렘 국제 만화 페스티벌에 신예 만화가로 초대되어 세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같은 해, 졸업 프로젝트로 시작한 작품 『디스코 하렘Ergens waar je niet wil zijn』이 벨기에에서 큰 인기를 끌며 2010년 윌리 반더르스테인상을 수상하였고 이듬해 앙굴렘 국제 만화 페스티벌에서 <대담한 만화>상도 거머쥐었다. 브레흐트 에번스는 2011년 발표한 『예술 애호가들De liefhebbers』로 대중적 인기를 얻으며 명실상부 유럽을 대표하는 그래픽노블 작가로 자리 잡았다. 『예술 애호가들』은 『텔레라마』, 『레쟁로큅티블』, 『가디언』, 『옵저버』 등 여러 매체에서 <최고의 그래픽노블>로 선정하였으며, 2013년 아이스너상의 <해외 그래픽노블 중 가장 좋은 미국 에디션>과 <베스트 예술가> 두 부문에 노미네이트되었다. 이후 3년 만에 발표한 『표범Panter』은 프랑스, 독일, 러시아, 폴란드 등 7개국에서 번역 출판되면서 화제를 모았다. 현재 프랑스 파리에서 거주하며 작품 활동 중인 그는 2018년 9월에 발간 예정인 『오락Het Amusement』의 마무리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옮긴이 임명주

임명주는 한국 외국어대학교 불어과와 동 대학교 통번역 대학원을 졸업했다. 막시밀리앙 르 루아의 『프리드리히 니체』, 미셸 뷔시의 『그림자 소녀』와 『절대 잊지 마』, 마고 모탱의 『파리 여자도 똑같아요』, 쥘리 비르망과 클레망 우브르리의 『피카소』와 『피카소의 파리』 등 프랑스의 다양한 그래픽노블과 문학 작품 등을 번역하였다.

©2018 Mimesisar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