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동반자(속고 속이는 중동과 미국의 관계사 ①1783~1953)

최악의 동반자(속고 속이는 중동과 미국의 관계사 ①1783~1953)
Sale!
  • 최악의_동반자_표지

14,800 13,300

추가 정보

작가/옮긴이

다비드 베David B. 장피에르 필리유Jean-Pierre Filiu / 임순정

출간일

2013년 3월 30일

사이즈/페이지

165*230 / 견장정 / 128 면

ISBN

978-89-90641-94-6 07900

분야/언어권

역사, 그래픽노블, 프랑스어

Need Help? Contact Us Leave Feedback

Categories: , , , .

Share

4개의 키워드로 미국과 중동의 관계사를 꼬집다
알수록 재미있고, 볼수록 재치 있는 역사 만화

18세기부터 시작된 미국과 중동의 관계를 압축적으로 보여 주는 역사 그래픽노블 <최악의 동반자> 1부가 미메시스에서 출간되었다. 프랑스의 이슬람 전문 역사가 장피에르 필리유와 프랑스 독립 만화의 기틀을 잡아 온 만화가 다비드 베의 합작으로, 총 3부작이다. 13세기부터의 역사를 지닌 오스만제국과 신생국 미국의 첫 수교부터 시작하여, 1953년 미국의 CIA가 주도했던 이란의 쿠데타까지의 이야기가 1부에 담겨 있다. 이후에는 9․11 테러와 이라크 전쟁, 이스라엘과 주변국의 분쟁에 이르기까지의 사건들을 통해 중동과 미국의 관계를 조명할 것이다. 이 시리즈는 아직 집필 중이며, 2부가 올해 상반기에 프랑스에서 출간될 예정이다.

『최악의 동반자』 1부는 4가지의 키워드로 중동과 미국의 초창기 관계사를 조명했다. 이 키워드 <경고>, <해적>, <석유>, <쿠데타>는 미국과 중동의 관계를 이해하기 위해 기본적으로 알아야 할 것들이며, 아직까지 벌어지는 수많은 갈등과 이슈들의 기점이기도 하다.

<길가메시의 서사시>의 이야기부터 시작되는 이 책은, 우루크의 왕 길가메시와 그의 친구 엔키두가 악의 축인 괴물 훔바바를 제거하러 가는 길에 받는 많은 <경고>들, 신생국 미국과 엎치락뒤치락 공격과 접전을 일삼았던 오스만제국의 유명한 <해적>들, 미국에게 세계를 지배할 수 있을 것이라는 꿈을 심어 준 <석유> 문제, 그리고 민주주의를 향한 발전과 변화라는 미명을 내세우며 긴밀하게 짠 미국의 작전이 숨어 있는 중동 국가들의 <쿠데타>들을 압축적으로 보여 준다. 이 네 가지의 굵은 맥락을 통해, 중동의 국가들을 민주주의 가면을 씌운 종속국으로 만들며 세계 역사의 흐름을 자신들의 앞으로 바꾸어 놓은 미국 대외 정책의 역사적 배경과 그 윤곽을 알 수 있다.

 

텍스트보다 더 정확하고 명쾌한 다비드 베의 그림들 그리고
그 배경을 이루는 명철한 장피에르 필리유의 해석

중동 국가들의 역사와 종교, 정치적 갈등, 그리고 새롭게 등장한 미국과의 관계까지! 그런 깊고 넓고 복잡한 역사를 만화로 읽을 수 있다면 독자의 입장에서는 매우 이득이 아닐 수 없다. 최대한 설명을 피하고, 압축적이고 상징적인 강력한 이미지와 캐릭터를 내세우며 그 역사의 실타래를 풀어 가는 이 역사 만화는 다비드 베의 만화가적 역량이 한껏 드러나 있다. 또 프랑스 외무부의 고문이었으며, 전쟁과 갈등이 벌어지는 중동 지역에 머물며 역사가 움직이는 것을 실제로 경험한 역사가 장피에르 필리유의 전문적인 시각과 재치 있는 해석은 독자들을 이 책에, 그리고 중동 역사에 더 빠져들게 만들 것이다.

또한 제3국의 입장에서 그들의 역사를 조명했다는 것에 더욱 신뢰감을 느낄 수 있다. 객관적이면서도 터부와 피해 의식 없이 자유롭게 펼쳐지는 그들의 역사 이야기가 중동과 미국의 관계를 살피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치열한 쟁점을 몰고 다니는 그들 관계의 뿌리를 알 필요성
연일 터지는 미국과 중동의 과거사 문제 및 테러, 음모, 피랍 등의 갈등들은 단지 한순간의 이슈가 아닌, 몇 백 년의 배경을 지닌 역사의 일부이다. 그 역사의 조각들을 처음부터 맞추기 위해 알아야 할 것들은 이슬람의 종교 및 미국과의 수교 방식, 유럽과 중동의 관계 그리고 당시의 정책 결정자들의 캐릭터 등등이다. 그런 역사의 흐름을 파악하지 않으면 아무리 세계 위기의 중심이라 해도 그저 먼 나라의 일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이제는 중동의 이야기가 먼 일이라고만은 할 수 없다. 2007년에 있었던 한국인 자원 봉사자들의 피랍사건 이후로 여러 차례 한국 정부도 직접적인 위협을 받았다. 미국이 중동을 대하는 정책과 그 배경에 대해 객관적인 시각이 시급한 시점이다. 중동과 미국 그리고 북한의 관계를 이해하는 데 다양한 관점이 필요한 시점에서 이 책이 의미를 가질 것이다.

 

 

 

 

 

©2017 Mimesisart· All rights reserved.